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이중도시

■ Review/Book

by oranzi 2020. 9. 13.

본문

이중 도시
국내도서
저자 : 차이나 미에빌(China Mieville) / 김창규역
출판 : 아작 2015.11.20
상세보기

같은 공간에 베셀과 울코마라는 두 도시가 겹쳐 존재한다는 설정이다. 

 

처음에는 설정 자체가 이해가 되지 않았고 

익숙치 않은 지명들이 많이 나와서 집중하기 힘들었고

절반을 겨우 꾸역꾸역 넘긴 다음에야 구조가 익숙해지고 조금 숨이 틔인다. 

 

- 억지로 같은 공간에 두개의 도시가 레이어드 돼 있다고 생각하려 했지만 

공간만 존재하는게 아니라 그 도시에는 실제로 움직이는 인간들이나 동물들이 존재하지 않은가

같은 공간속에서도 다른 도시에 속한이들이 시선을 돌리다니

하다못해 옆에서 삼겹살 냄새가 나는데 모른척 할수가 있다고??? -

 

여하간 독특한 설정임에는 틀림없다.

 

SF라고 보기엔 배경만 SF일 뿐 내용은 미스테리 범죄수사물이다. 

미스테리 범죄물을 이렇게까지 공들여 읽어야하나 싶기도 하지만

다 읽고나서는, 음. 읽어봄직했다는 감상.

 

마지막은 저자의 인터뷰 중 한줄.

존재하지 않는다고 완전히 증명된 것은 없습니다.

 

 

'■ Review > Book'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 환자  (0) 2020.09.18
죽은 자의 집 청소  (0) 2020.09.18
이중도시  (0) 2020.09.13
아가미  (0) 2020.09.13
피구왕 서영  (0) 2020.06.18
일본산고  (0) 2020.06.15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