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Review

백조와 박쥐

범인이 꽤 초반에 나온다는 점에서 다른 내용이 있을 거라는 건 누구나 짐작가능하고
읽다보면 이야기의 흐름에서 톡 튀어나온 돌멩이 같은 묘사가 있는데, 
웬만한 추리소설 매니아라면 바로 진범이 누군지, 미스테리가 무엇인지 알아차릴만 하다. 
거하게 해석하면 제목처럼 인간의 인생은 언제든 양면성을 가진다 라고 할만한데, 뭐 딱히 그렇게까지 싶다. 


나이 들어 책을 읽으니 책들이 주는 반향과 재미가 줄어드는 것 같아 아쉬울 따름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