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scellaneous

언어장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학 1년때 회갑잔치가 갑자기 기억이 안나서 육순(60세) 회갑이랑 합쳐져서 육갑잔치라고 했던 기억이..ㅋㅋ

큰 아버지 죄송합니다. 그날 육갑잔치는 성대했습니다.



며칠 전 비오는 날에 내 친구가 심각하게 하는 말

" 비오는 날엔 막걸리에 동동주가 최곤데.. "
" 막걸리에 파전 아닙니까??"

가만히 듣던 다른 친구 하는 말 "아예 술로 죽어 블 생각이냐?"



은행에 통장 재발행하러 가서 은행원에게
"이것 재개발하러 왔습니다"했지요.
은행원과 함께 한참 웃었습니다.



제 친구는 차가 달려 오는데 저보고 "야! 조용해!" 이러더군요.
아무말도 안했는데, 당황해서 멈춰있다가 차에 치일 뻔 했습니다.--


친구 집에 놀러갔는데 어머니께서 "포크레인 먹어라" 하시길래
황당해서 ㅡㅡ;;;;; 알고보니 '콘프레이크'였다는...


임산부 보고 "산달이 언제예요" 해야 하는데 그 말이 생각이 안나
"만기일이 언제예요" 하고 물어봤다가 분위기 이상했다는...


제 친구도 언어장애.. 접 때
"방을 안치워서 완전 개장판이야"(난장판+개판)


택시 아저씨께 "예술의전당 가주세여~~"라고 말해야 하는데
"전설의고향 가주세여~~"했다는 아줌마가 생각나네여...
근데 더 웃긴 건 아저씨 암말도 안하고 예술의전당으로 가셨다는...


아버지 생신이신 줄 알면서도 음식이 너무 많이 차려진 걸 보면서 했던 말
 "엄마 오늘 제사야?"


제 친구는 여행 가기로 한 날 "내일 꼭두 새벽 같이 일어나서 모이자" 해야할 것을
 "내일 새벽 꼭두각시 일어나.........;;;;;"


예전 완전 어릴 때, 이모 애기가 4달 일찍 태어나서
병원에 한 달은 입원해야 한다며 걱정하시는데 옆에서 나 하는말,,

"콘테이너 비싸자너 한달이면" 인큐베이터 잘못 얘기함,,ㅋㅋ



또 어떤친군 "다음 주 금요일이 무슨 요일이냐?" 말한 적 있음..


양면테이프인데 툭하면 양념테이프라고 ㅋㅋㅋ
제가 치킨을쫌 좋아해서 ㅎㅎㅎ


어떤사람이 소보루빵 사러 빵집에 갔는데
주인 아저씨 얼굴이 곰보인것을 보고, 갑자기 당황해서리....ㅡ.ㅡ;;

"소보루 아저씨 곰보빵 하나 주세요" 했다는...



학원에서 학생들 성적을 올리기 위해 채찍과 당근 작전을 써야 한다며,
학부모님들을 대상으로
"채찍을 멕이고, 당근으로 때려서라도 무조건 성적을 올려 놓겠습니다."

저는 아버지 친구분들 모임에서 씨름얘기를 하시는 도중에
일본 씨름을 뭐라고 하는지 이야기 하시길래,
저도 모르게 '호모'라고 했던 기억이...


저는 학교 매점에서 매점 아주머니 한테 누드 빼빼로인데
"에로 빼빼로 주세요" 이런적이있음..

그때 아주머니 하시는말씀.. "나도 니맘 다 알어"


여기서 하나 내가 하나 덧붙이자면
어렸을 적 라디오 FM에서 차이코프스키의 '호두까기 인형'이
잔잔히 흐르자, 울 아부지 曰 "어, 이거 인형 깍두기네..."

'miscellaneous' 카테고리의 다른 글

- 다투지 않고 사는 법 -  (3) 2007.05.18
조중동의 특종  (4) 2007.04.23
언어장애  (18) 2007.02.15
마음을 비우는 일  (4) 2007.01.25
포기할 수 없어-  (4) 2007.01.12
사진가의 도덕성 테스트  (14) 2006.12.02

  1. BlogIcon starrynight 2007.02.15 15:01

    하하하~ 넘어갈 뻔했네요.
    저는 붕어빵 사러 가서 "천원어치 얼마에요?"라고 했답니다. //_//

    • BlogIcon ΟΖ 2007.02.16 14:03

      ㅋㅋㅋ

  2. BlogIcon KAMO 2007.02.15 16:44

    오래만에 오니까....항상 rss 로 읽고 있습니다만..;;;

    스킨이 많이 변경이 되었네요..;;

    • BlogIcon ΟΖ 2007.02.16 14:03

      바뀐 스킨 맘에 드시나요? ^^

  3. BlogIcon 호밀 2007.02.15 20:19

    푸하하하 진짜 웃기네요 크크

    • BlogIcon ΟΖ 2007.02.16 14:04

      저 막 뒤집어지는 줄 알았습니다. 사무실에서-.

  4. BlogIcon 하루나 2007.02.15 23:59

    푸하하- 읽을수록 웃기네요~~ㅋㅋ

    근데 잘못말했는데, 그걸 또 제대로 알아듣는 시츄에이션도~~ㅋㅋ

    • BlogIcon ΟΖ 2007.02.16 14:04

      우린 모두 다 알아듣죠... 큽

  5. BlogIcon 딸기뿡이 2007.02.16 02:13

    남의 일 같지 않아요 오즈님 -_- 언어장애 흑흑.

    • BlogIcon ΟΖ 2007.02.16 14:05

      저도 가끔 그래요.... -.-;;;
      빨래 다 냉장고 속에 넣어놨는데요- 라던가 -_-;

  6. BlogIcon toice 2007.02.16 11:40

    펌이에요? 직접 경험이에요? 아 너무 웃겨요 파하하

    • BlogIcon ΟΖ 2007.02.16 14:05

      구분을 보면 아시겠지만.. '펌'입니다. ㅋㅋ
      그치만 무지 공감돼죠?

  7. BlogIcon 메아리 2007.02.16 15:43

    저희 이모는 '아드린느를 위한 발라드'를 보고 "아들들을 위한 발라드네?"라고 하셨던 ㅎㅎ;

    • BlogIcon ΟΖ 2007.02.17 19:41

      ㅋㅋㅋㅋㅋ

  8. BlogIcon 동강사랑 2007.02.20 16:08

    오래전 얘긴데요. 지금도 가끔 얘기하며 웃어요~
    장난이 심한 아이들한테, 침대에 가서 빨리 자라.
    한다는게, 난로에 가서 빨리 자라. ㅎㅎ~

    • BlogIcon ΟΖ 2007.02.20 21:05

      ㅎㅎㅎㅎㅎㅎㅎㅎ
      그래도 난로면... 따뜻했겠네요-

  9. BlogIcon July 2007.02.21 10:09

    아하핫 ㅋ
    이런거 진짜 좋아해요 ㅋㅋ 크크크

    • BlogIcon ΟΖ 2007.02.21 18:19

      낄낄낄..
      모두들 남의 일이 아닌가 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