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scellaneous

- 다투지 않고 사는 법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날 해와 달이 말씨름을 하고 있었다.

해가 말했다. "나뭇잎은 초록색이야."
달이 말했다. "아니야,나뭇잎은 은색이야."
달이 또 말했다. "사람들은 언제나 잠만 자더라."
그러자 해가 반박했다. "아니야,사람들은 언제나 바쁘게 움직여."
달이 말했다. "그럼 왜 땅이 그리 조용해?"
해가 다시 말했다. "내가 보기엔 언제나 시끄럽던데 뭐가 조용해?"

그때 바람이 나타나 딱하다는 듯이 말했다.
"나는 하늘에 달이 떠 있을 때나 해가 떠 있을 때나 세상을 다녀봐서
잘 알아. 해가 세상을 비추는 낮에는 해가 말한 대로 세상은 시끄럽고, 사람들도 모두 움직이고,나뭇잎은 초록색이야.
그러나 달이 세상을 비추는 밤이 오면 온 땅이 고요해지며 사람들은 잠을 자고,나뭇잎은 은색으로 보인단다."

우린 간혹 친구와 충돌할 때가 있다.
처음에는 가벼운 말다툼으로 시작해 크게 번지기도 하는데 이러한 싸움의 원인은 의외로 아주 사소한 의견 차이에서 비롯되는 경우가 많다.

사람이기에 각자 다른 생각을 품을 수 있는데도 그것을 서로 이해하지
못하고, 자신의 생각을 우선으로 하고 상대의 말을 무시하기 때문에
마음의 골이 깊어지기도 한다.

그러나 해와 달이 본 세상이 둘 다 틀리지 않은 것처럼, 우리는 각자의 눈으로 세상을 보고 있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
각자의 의견은 틀린 것이 아니다.
상대의 말을 존중해 주고 수용하려는 자세가 없다면 싸움은 커지고 만다.

당신의 이야기는 틀리지 않다.
당신의 의견이 옳다.
그러나 다른 친구의 생각도 옳은 것이다.
서로 한 발짝만 물러선다면,
그리고 상대방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인다면
분쟁은 생기지 않을 것이다.


-행복한 동행 중에서-

'miscellaneou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코주부와 백호  (2) 2010.01.05
숀탠의 빨간나무  (1) 2009.03.21
- 다투지 않고 사는 법 -  (3) 2007.05.18
조중동의 특종  (4) 2007.04.23
언어장애  (18) 2007.02.15
마음을 비우는 일  (4) 2007.01.25

  1. 달팽이 2007.05.18 16:22

    전, 잘 싸우기로 유명한데요~ 아마.. 제 시선만 생각해서 그런가봐요. 이 글을 읽고나니~ 남들의 생각이 다르다고.. 뭐라하지 말아야겠네요. 그런데.. 좀 답답하지 않나요? 전 그렇던데 --;; 전.. 천사표가 되기는 글렀나봐요 ㅋㅋㅋ --; ㅋㅋㅋ

    • BlogIcon ΟΖ 2007.05.18 23:09

      자기 주장을 잘 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
      전 여기저기 잘 휘둘리는 편이라서.. 똑 부러지는 분들이 부럽습니다...

  2. BlogIcon 메아리 2007.05.19 10:49

    전 대~충 대~충 넘어가는데 쓸데없는데서 고집을 잘피우죠 ㅋ_ㅋ